대학에서의 성희롱・성폭력 특징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은 대학 내 구성원의 성적 자기결정권 뿐만 아니라, 학습권/교육권/근로권과 대학 공동체의 면학 분위기를 해치는 행위입니다.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은 대학 내 구성원들(선후배, 동기들, 동아리 구성원, 교수 및 강사) 사이에서 발생하며 이때 권력 차이를 대부분 동반하기 때문에 피해 당사자의 일상 활동과 진로에 연관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당사자가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학교에 제기하고 해결하려는 결정과정이 어려우며 개선 가능성이 적고 퇴치가 어려워 그 후유증이 지속될 가능성이 큽니다.

대학에서 성희롱・성폭력 문제가 빈번히 발생하는 이유는 성에 대한 개방적 의식이 확산되었지만 개인의 성적자기결정권을 존중할 수 있는 성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대학생이 대다수이기 때문입니다. 대학생들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동아리 활동, MT, 각종 모임과 술자리 등 다양한 활동을 경험하면서 성희롱과 성폭력 위험에 노출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2012년 12월 국가인권위원회가 발표한 ‘대학교 성희롱・성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280개 대학에서 최근 3년간 대학내 성폭력 사건 접수가 평균 2009년 0.6건, 2010년 0.8건, 2011년 1.2건으로 증가했습니다.
2011년 한 해동안 접수된 사건 가운데 피신고인(가해자)이 학부생인 경우가 102건으로 가장 많고 교수(36건), 직원(18건), 기타 25건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신고인(피해자)은 학부생(126건), 대학원생(24건)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발생장소는 학외 유흥공간이 4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도서관 등의 학내 공공장소(22곤), MT, 수련회 등 숙박시설(20건), 강의실(15건)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및 성폭력 피해 실태를 조사한 결과, 성희롱 피해를 겪어봤다고 응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22.5%에 달하며 그 피해 경험은 다음과 같습니다.

  • 짙은 성적 농담 8%
  • 외모에 대한 성적 비유나 품평, 별명사용 12.4%
  • 가벼운 성적 농담 12.9%
  • 가벼운 신체 접촉 15.5%

<출처: 성평등실천국민실태조사및장애요인연구Ⅲ. 한국여성정책연구원. 2011>

CLOSE
CLOSE